KU People
언론속의 동문
현장서 잔뼈… 실적으로 말하는 이동우(경영 80) 동문
20.09.03 조회수 : 69
건대동문

이동우.jpg

최근 실적 악화에 대한 경고 메시지 격으로 이례적인 8월 인사를 단행한 롯데그룹에서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의 후임으로 발탁된 이동우 동문의 리더십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이 동문은 롯데하이마트 사장에서 지난 8월 13일 롯데지주 전략·기획 총괄(대표이사 사장)에 임명된 이후 그룹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업무 준비에 여념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 부회장의 임기가 이달 말까지라 아직 취임식을 하지 못했지만 사실상 이미 업무를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경영전략실이 경영혁신실로 바뀌면서 계열사 관리 및 운영 등 기존 업무는 하위 부문에 주고, 이 사장이 총괄하는 혁신실은 신사업, 미래 먹거리를 찾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1986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한 이 동문은 그동안 부각되는 인물은 아니었다. 모교 경영학과 출신으로 서울대가 장악한 그룹 내에서 학연도 없고, ‘엘리트 코스로 불리는 그룹 일을 맡은 적도 없는 비주류였다. 2012년 롯데월드 대표이사 자리로 가기 전까지 백화점 사업 부문에서 상품기획, 영업, 재무, 기획 등을 두루 거치며 현장에서 잔뼈가 굵었다.

이 동문은 실적으로 능력을 보여 줬다. 롯데하이마트는 이 동문 취임 전인 2014년 매출 약 33700억에 영업이익 1848억원을 기록했으나 20151월 취임 후 2년 만인 2017년에는 매출 4조원, 영업이익 2027억원의 성과를 냈다. 올 상반기 코로나19로 유통업계가 직격탄을 입었음에도 롯데하이마트는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을 약 두 배나 많은 80% 가까이 늘렸다. 롯데쇼핑 매출이 2015301500억에서 지난해 237000억원으로 줄어든 것을 감안할 때 성적이 두드러진다. 이 동문은 외적인 스타일과 감각적인 취향을 갖춰 트렌드에 밝은 멋쟁이로 통한다. 취미로는 바이크를 타고, 늘 말쑥한 정장 차림에 올백으로 빗어 넘긴 헤어스타일, 넥타이, 행커치프 스타일을 고수해 같은 세대 그룹 임원들과는 분위기가 다르다는 평이다.

이 동문이 신사업 발굴에 집중할 것이란 설명과 달리 업계에선 이 사장이 유통 분야에 전문성을 갖춘 만큼 롯데쇼핑의 실적 개선을 이끄는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도 : 서울신문